메인메뉴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While<way_to<computer_museum>>forward<perfect>;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 NEXON COMPUTER MUSEUM

넥슨컴퓨터박물관,오픈소스 개념 도입한 전시 계획 공개

Uploaded
2013-09-03
Hits
5890

 

넥슨컴퓨터박물관,
오픈소스 개념 도입한 전시 계획 공개
 
- 8일 제주서 미디어 쇼케이스 진행, 박물관 설립 취지 및 전시 계획안 발표
- 구축비용 약 150억 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7월 하순 개관 예정
- 구동 가능한 애플I 등 4천여 점의 소장품 중 1천 8백여 점 전시
- 누구나 참여 가능한 ‘오픈소스’ 개념 도입, 실험적이고 다이나믹한 전시 기획
 

 
㈜엔엑스씨(대표 김정주)는 8일(월) 제주에서 넥슨컴퓨터박물관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오는 7월 하순 개관을 예정하고 있는 넥슨컴퓨터박물관의 설립 취지 및 전시 계획안을 발표했다.
 
제주 노형동에 소재한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엔엑스씨에서 약 150억 원을 투자하여 4년 간의 준비 끝에 지하 1층, 지상 3층(2,445.68m²)의 규모로 건립, 애플 최초의 컴퓨터인 ‘애플 I(Apple I)’을 포함해 약 4천여 점의 소장품 중 1천 8백여 점이 개관 시 전시될 예정이다.
 
특히, 기존의 ‘보는 전시’에서 탈피한 ‘오픈 소스’ 개념을 도입, 누구나 자유롭게 전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데 집중했다. 소장품을 보관하는 수장고를 일반 관람객들에게 공개한 ‘오픈수장고’를 운영해 관람객들이 보다 가깝게 전시품들을 관람하고 직접 소장 제안도 할 수 있도록 개방할 계획이다.
 
또한 박물관 내부의 소스와 데이터들을 지속적으로 오픈하여 보다 많은 사람들이 넥슨컴퓨터박물관의 전시와 기획에 참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넥슨컴퓨터박물관 최윤아 관장은 “넥슨이 온라인 게임이라는 새로운 세상의 문을 열었다면, 넥슨컴퓨터박물관에서는 이러한 진보의 역사들을 보존하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관람객들과의 소통을 통해 계속 변화하고 성장하는 박물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엔엑스씨는 본격적인 박물관 건립 및 운영을 위해 지난 해 4월 자회사 엔엑스씨엘(대표 최윤아)을 설립했다. 박물관 사업 외에도 문화까페 닐모리동동을 운영하며 수익금을 제주의 문화 발전을 위해 환원하고 있으며, 부산의 디지털감성문화공간 ‘더놀자’를 기획하고 통합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 ‘아츠랩’ 등을 운영 중에 있다. 앞으로도 엔엑스씨엘은 디지털과 교육, 예술이 결합된 창의적인 콘텐츠를 기획하고 공급함으로써 새로운 문화를 창출, 지역사회와 함께 교류하고 상생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구해 나갈 예정이다.

Prev
온라인 게임의 역사 연 ‘바람의나라’ 초기버전 복원한다
Next
넥슨컴퓨터박물관에 1세대 PC ‘애플 I’ 전시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