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While<way_to<computer_museum>>forward<perfect>;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 NEXON COMPUTER MUSEUM

온라인 게임의 역사 연 ‘바람의나라’ 초기버전 복원한다

Uploaded
2013-09-03
Hits
5739

 

넥슨컴퓨터박물관,
온라인 게임의 역사 연 ‘바람의나라’ 초기버전 복원한다
 
- 세계 최초의 그래픽 온라인 게임 바람의나라 초기버전 소스 복원
- 바람의나라 복원으로 온라인 게임 아카이빙 연구 최초 시도
- 김정주, 송재경, 정상원, 서민 등 초기개발자 전폭적 지원 약속
- 내년 중 넥슨컴퓨터박물관에서 전시 예정
 

 
㈜엔엑스씨(대표 김정주)는 8일(월) 제주에서 개최한 넥슨컴퓨터박물관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넥슨컴퓨터박물관 개관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세계 최초의 그래픽 온라인 게임 ‘바람의나라’를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1996년 4월 천리안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바람의나라는 누적 회원수 1천 8백만 명, 최고 동시접속자수 13만 명을 기록하며 2011년 최장수 온라인 게임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온라인 게임 역사의 산증인이다.
 
올해로 서비스 17주년을 맞은 바람의나라는 오늘날까지도 꾸준한 인기를 구가하고 있지만, 서비스가 진행됨에 따라 새로운 시스템과 콘텐츠들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는 온라인게임의 특성 상 서비스 초기 버전과 비교해 많은 변화가 있었다.
 
이번 작업을 통해서는 현재는 볼 수 없는 바람의나라의 초창기 서비스 당시의 버전이 구현될 예정으로, 온라인 게임 시초의 모습 그대로를 복원하고 기록한다는 의의를 지닌다.
 
특히 바람의나라의 초기 개발자인 김정주 엔엑스씨 대표, 서민 넥슨 대표,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 정상원 띵소프트 대표를 비롯해 현재 바람의나라를 서비스하고 있는 넥스토릭의 김영구 대표 등이 전폭적인 지원과 자문을 제공할 것을 약속했다. 
 
넥슨컴퓨터박물관 최윤아 관장은 “바람의나라 복원을 통해 세계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온라인 아카이빙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향후 복원과 관련한 연구결과를 오픈소스화 하여 다른 온라인 아카이빙 관련 연구에 공헌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바람의나라 복원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는 박원용 넥슨컴퓨터박물관 IT보존연구실장은 “단순히 소스코드를 복원하는 기술적인 측면 뿐만 아니라 오리지널 버전의 감성과 철학도 함께 복원하는 것이 풀어내야 할 가장 큰 숙제”라며 ”우리의 작은 시도가 시시각각 변화하는 온라인 세상의 역사를 기록하고 그 가치를 후세에 전하는 의미있는 도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복원된 바람의나라의 초기버전은 내년 넥슨컴퓨터박물관에서 관람할 수 있다.
Prev
넥슨컴퓨터박물관, 7월 27일 개관
Next
넥슨컴퓨터박물관,오픈소스 개념 도입한 전시 계획 공개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