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While<way_to<computer_museum>>forward<perfect>;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 NEXON COMPUTER MUSEUM

제스처 기반 입력장치 ‘마이오(MYO)’ 개발사와 MOU 체결

Uploaded
2013-09-03
Hits
5090

 

넥슨컴퓨터박물관, 제스처 기반 입력장치 ‘마이오(MYO)’ 개발사와 MOU 체결
 
- 마이오(MYO) 개발사 탈믹랩스(Thalmic Labs)의 창업자 스티븐 레이크(Stephen Lake)와 애론 그랜트(Aaron Grant)가
  넥슨컴퓨터박물관을 직접 방문, MOU체결
- 컴퓨터 역사와 기술에 대한 경험과 지식 교류, 협동 워크숍 등 지속적 교류 예정
- 넥슨컴퓨터박물관 2층에서 프로토타입 버전의 마이오(MYO) 전시 중
 

 
㈜엔엑스씨(대표 김정주)는 자사가 운영하는 넥슨컴퓨터박물관에서 지난 7월 21일 캐나다의 벤처기업인 ‘마이오(MYO’)의 개발사 탈믹 랩스(Thalmic Labs)와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마이오(MYO)’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제스처 기반의 입력장치로서, 센서를 통해 근육의 움직임과 팔 동작을 인식한다. 손가락 하나하나의 움직임까지도 세세하게 감지해낼 정도로 섬세한 컨트롤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며 올해 말 개발자용 버전이 공개될 예정이다.
 
탈믹 랩스(Thalmic Labs)의 창업자인 스티븐 레이크(Stephen Lake)와 애론 그랜트(Aaron Grant)는 7월 21일 제주시 노형동에 위치한 넥슨컴퓨터박물관에 방문하여 MOU를 체결하고 넥슨컴퓨터박물관 최윤아 관장 및 스태프들과 박물관을 관람했다.
 
스티븐 레이크(Stephen Lake)는 “지난 40년간 세상을 완전히 바꿔 놓은 컴퓨터의 역사를 잘 보존하고 연구하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넥슨컴퓨터박물관과 함께 컴퓨터 발전의 역사를 만들어 가는 것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애론 그랜트(Aaron Grant)는 “한국의 첫 공식 컴퓨터 전문 박물관인 넥슨컴퓨터박물관에 마이오(MYO)를 전시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전시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탈믹 랩스(Thalmic Labs)와 앞으로 컴퓨터 역사와 기술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교류하고 협동 워크샵 및 컨퍼런스 등을 개최하며 교류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한 첫 걸음으로, 탈믹 랩스(Thalmic Labs)가 프로토타입 버전의 마이오(MYO)를 특별히 기증하여 넥슨컴퓨터박물관 2층에 전시 중이다.

 
Prev
영화 ’잡스’ 예매권 증정 이벤트 실시
Next
넥슨컴퓨터박물관, 7월 27일 개관
  • 목록